Samuele Grignoli

TRADER



고유의 히스토리를 간직하고 있는 오래된 것들의 가치를 지키려고 노력하는 영국인들.
런더너들의 빈티지에 대한 애정을 증명하 듯 영국에는 유난히 빈티지 숍이 즐비하다.
그 중 가장 힙한 빈티지 숍에서 일하고 있는 ‘사무엘 그리놀리’를 만났다.







그는 옷을 선택할 때 유행을 좇기보다는  자기만의 개성을 어필할 수 있는 클래식 아이템을 즐겨 착용한다.
평소 이동할 때 걷거나 자전거를 이용한다는 그는  런던 골목의 빈티지한 분위기와 잘 어울렸다. 
 



고유의 히스토리를 간직하고 있는 오래된 것들의 가치를 지키려고 노력하는 영국인들.
런더너들의 빈티지에 대한 애정을 증명하 듯 영국에는 유난히 빈티지 숍이 즐비하다.
그 중 가장 힙한 빈티지 숍에서 일하고 있는 ‘사무엘 그리놀리’를 만났다.







그는 옷을 선택할 때 유행을 좇기보다는 자기만의 개성을 어필할 수 있는 클래식 아이템을 즐겨 착용한다.
평소 이동할 때 걷거나 자전거를 이용한다는 그는  런던 골목의 빈티지한 분위기와 잘 어울렸다.